언제나 고객 곁에, 더 가까이

[스포츠조선] 지평막걸리, 대전과 세종 포함한 충청지역 10개 대리점 통해 공급시작

본문

지평막걸리, 대전과 세종 포함한 충청지역 10개 대리점 통해 공급시작

기사입력 2018-09-27 09:48:52 

전통막걸리 업체 지평주조가 기존 영업 지역을 넘어 충청지역에 새롭게 진출하며 판매 시장을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지평주조는 대전과 세종, 충북과 충남 등 충청지역 판매를 담당할 10개 대리점을 9월 17일 부로 신설하고 자사의 주력제품 '지평 생 쌀막걸리'를 공급하기 시작했다. 이로써 소비자들은 서울 등 수도권, 강원도, 부산 및 경남 전 지역뿐만 아니라 충청지역에서도 '지평막걸리'를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지평주조는 기존 수도권 중심에서 강원, 부산, 경남 등 전국으로 영업망 확대를 적극 추진하고, 일반 소비자들의 구매가 용이한 대형마트, 편의점 등으로 유통 채널을 넓혀왔다. 대형마트의 경우 소비자들의 뜨거운 반응으로 초기 수도권 매장 중심에서 전국 매장으로 확대해 제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수도권 일부 편의점으로 한정됐던 유통채널도 올해 안에 전국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지평주조는 올해 새롭게 추가된 부산, 경남 전 지역 및 충청지역 판매에 만족하지 않고 경북, 전라도 등 남부지역까지 전국으로의 영업망 확대를 계속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지평주조 전대일 이사는 "우리나라 중심부에 위치한 충청지역 판매를 통해 전국구 막걸리로 거듭나는 데 한발 더 나아가게 됐다"면서, "판매 지역이 확대된 만큼 더 많은 소비자에게 맛과 품질이 좋은 막걸리로 사랑 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민국 최고(最古) 양조장으로 꼽히는 지평주조는 90년이 넘는 긴 역사를 자랑하며 지난 2015년 지평 생 쌀 막걸리'의 알코올 도수를 5도로 낮춰 리뉴얼하면서 국내 저도주 트렌드를 선도해 왔다. 부드러운 목 넘김과 숙취 없는 술로 입소문을 타면서 침체된 국내 막걸리 시장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으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